아이디 
비밀번호 
어서오세요. 유명산주말농원입니다.
작물 월별
1 2 3 4 5 6 7 8 9 10 11 12
잎채소 상추     ── ━━━━━━━ ── ━━━━  
쑥갓       ━━      
앤디브     ── ━━━━━━━ ── ━━━━  
양상추     ── ━━━━━━━ ── ━━━━  
시금치        
엇갈이배추            
김장배추               ── ━━━━  
잎들깨         ──   ━━━━━━━━━━━━  
뿌리채소 알타리무                
김장무                 ━━━━  
열매채소 고추   ───────── ━━━━━━━━━━━━━━━━━  
토마토   ───── ━━━━━━━━━━━        
가지   ───── ━━━━━━━━━━━        
호박     ───── ━━━━━━━━━━━━━━━━  
오이     ───── ━━━━━━━━    
양념채소 대파       ─────     ━━━━━━━  
쪽파                 ━━  
부추     ─────────────   ━━━━━━━  
녹즙채소 케일     ── ━━ ── ━━━━━━━  
신선초     ───── ━━━━━━━━━━━━━  
밭미나리         ━━━━━━━━━━━━━━━  
서류 감자       ━━━━━          
 
 
            
            Ο
거름줄때 주의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엽채류는 잎을 이용하는 채소이기에 꽃 피기 전까지의 생육이 중요하므로 이때까지의 비배관리가 중요하다. 또, 과채류는 과일을 이용하기 때문에 초기의 영양생장과 생육중기의 생식생장의 유도등이 매우 중요한 역활을 하는 것이다.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지만 식물은 종족번식 능력을 지니고 있다.

-비료 분량은 적은 듯하게
식물이 비료를 흡수할 경우에는 아주 적은 양분을 천천히 흡수한다. 한꺼번에 많은 비료를 주어도 식물에 이용되는 양은 아주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므로 빗물에 씻겨버리는 것이 많으며 부작용의 원이이 되기도 하므로 가정 채소재배에서는 적은 듯하게 여러 번으로 주는 것이 좋다.
식물에 주는 비료의 종류와 분량은 식물종류에 따라 각각 다르며, 생육의 단계 또는 기후와 흙의 조건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흙의 조건을 좋게 한다
비료를 주면 모두 물에 녹아서 근모로 부터 흡수된다. 따라서 비료를 흡수하는 주역은 뿌리털이기 때문에 뿌리가 충분히 활동할 수 있도록 산소를 공급하는 일이 중요하다. 즉, 흙의 통기성을 좋게 하는 일이 시비의 기초가 되는 셈이다.

-유기질비료를 밑거름으로, 화학비료를 덧거름으로
화학비료는 청결, 사용에 편리하고 값도 싸다는 이점이 있다. 하지만 토양개량과 지속성, 그리고 미량요소 등에서 생각하면 식물을 위해서는 유기질 비료가 가장 적합하다.
따라서 밑거름으로 유기질비료를 흙과 섞어서 사용하고 덧거름으로 화학비료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물론 유기질 비료만으로도 상관없다. 또한 인산질 비료는 토양 내에서 이동을 하지 않으므로 토양과 잘 혼합하여 밑거름으로 주어야 한다. 또한 석회는 토양 산도를 교정하기 위해서 주는 비료이므로 흙과 잘 섞어서 주어야 한다.

-주는 시기와 주는 양이 정확히
각종 식물은 생육단계에 따라 요구하는 비료성분의 종류와 분량이 다르다. 가령, 질소는 생육초기에 중요하며 개화기나 결실기에는 인산과 칼륨을 많이 필요로 한다. 개화 무렵에 칼륨의 효과가 너무 많이 나타나 열매를 맺지 않는 일도 있다.
또 미숙 된 퇴비를 겨울에 시비할 경우, 봄에는 효력이 없다가 여름이나 가을에 나타나게 될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시비의 시기를 정확히 지켜야 하며, 유기질비료는 잘 썩은 것을 주도록 한다.

-쇠약해진 식물에는 시비를 적게 한다
어떤 원인으로든지 쇠약해진 식물은 환자와 같은 상태이다. 그러므로 기운을 차리게 하려고 많은 비료를 준다면, 식욕이 없는 환자에게 억지로 많은 음식물을 먹이는 것과 같다. 따라서 한동안 물만 주면서 상태를 본 후 죽처럼 아주 맑은 액체비료를 준다. 약한 때에는 부리의 흡수기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4종 복합비료를 엽면 살포하면 효과가 크다.

            Ο 밑거름과 웃거름주기

 
일반적으로 과채류와 근채류는 인산과 칼리질비료를 많이 필요로 하고 엽채류는 질소질비료를 많이 필요로 한다. 기비로 사용하는 비료의 종류로는 3요소를 함유한 복합비료가 적합하다.

또한 유기물로서 판매되고 있는 피트모스, 발효톱밥과 천연유기질 비료로서 주위에서 쉽게 볼수 있는 가축분, 골분, 유박, 어박, 나뭇재 등을 완전히 발효시켜 사용하면 바람직하다. 미숙한 유기질비료는 발효과정에서 많은 열을 내는 관계로 발아장해나 뿌리생육에 장애를 일으키므로 사용치 않는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식물은 생육초기에는 비료흡수가 적고 생육 중·후반기에 왕성한 생육이 이루어지므로 이때 많은 비료를 요구한다. 따라서 기비는 완효성의 복합비료가 바람직하고 기비량은 50%내외로 하고 생육상태에 따라 추비로 사용한다.

추비는 속효성 비료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즉, 유안이나 요소에 황산칼리나 염화칼리를 사용하든가 질소와 칼리가 혼합된 복합비료를 사용한다. 생육상태에 따라 복합비료를 15~20일에 1회 사용한다.